Home  정신건강정보  정신건강최신뉴스
 
작성일 : 16-02-16 11:37
자살률 폭증하던 핀란드, 심리부검으로 확 낮췄다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1,403  

자살률 폭증하던 핀란드, 심리부검으로 확 낮췄다

 

정부 주도로 자살률을 줄이는 데 성공한 나라들이 적지 않다. ‘심리부검’을 도입해 자살률을 획기적으로 낮춘 핀란드가 대표적이다. 
핀란드는 산업화와 도시화가 가속화된 1965∼90년 자살률이 3배나 폭증했다. 1990년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30.2명이나 됐다. 핀란드 정부는 자살의 확산이 생산가능인구를 감소시켜 국가 경쟁력을 위협하는 요인이라고 판단하고 범정부차원의 대책을 수립했다.
핵심 대책 중 하나가 1987년부터 시작한 심리 부검이다. 국립보건연구원 주도로 400개 지방자치단체와 30개 거점 병원, 5개 대학병원이 참여했다. 심리학자와 의사, 간호사, 사회복지사 등 전문가 245명이 투입됐다. 심리부검은 유가족 면담과 경찰 수사기록, 유서, 의료 정보를 바탕으로 1987년 4월∼1988년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139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.



그 결과 자살자 93%가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 등 정신질환을 앓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.

핀란드는 이를 토대로 1991년 정신질환 조기 발견 및 치료, 정신건강 서비스 접근성 강화 등을 뼈대로 한 자살예방 종합대책을 추진했다.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2012년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이 15.6명을 기록, 1990년 대비 47.7%나 감소했다.


일본은 자살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(OECD) 회원국 중 3위(2013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18.7명)에 올라 있기는 하지만 점차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. 일본 정부도 치솟는 자살률을 잡기 위해 2006년 자살대책기본법을 제정했다. 이 법의 기본 이념은 ‘자살을 개인적 문제로만 다룰 것이 아니라 그 배경에 여러 사회적 요인이 있음을 감안해 자살 대책을 사회적 대응으로 실시해야 한다’고 명시했다. 

 

이후 일본 정부는 매년 자살예방사업에 수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자살 실태 파악과 자살 미수자 대응 등 자살 대책의 효과에 대한 연차보고서도 냈다. 


그 결과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2005년 22.1명에서 2010년 21.2명, 2013년 18.7명으로 감소세가 확연해졌다.

 

아울러 청소년기와 성인기, 노년기 등 생애주기별로 자살 예방대책을 실시해 1986∼2012년 자살률을 절반으로 줄인 헝가리도 모범적인 사례로 꼽힌다.

 

박진영 기자 jyp@segye.com 

 

 

세계일보  2016. 02. 02

[출처] http://www.segye.com/content/html/2016/02/02/20160202003879.html


 
   
 

1. 의정부 힐링…
중앙자살예방센…
경기도정신건강…
보건복지부
양주시보건소
양주시청
어제 : 57 오늘 : 61 최대 : 912 전체 : 342,302
주소 : 경기도 양주시 삼숭로61번길 10(삼숭동) 양주시정신건강증진센터 관리자
전화 : 031-840-7320     팩스 : 031-840-7323   /   E-mail : yjgreenmind@naver.com
Copyright ⓒ 2009 양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. All Rights Reserved.